NEWS

홈으로


제목

건선, 남성이 여성보다 1.5배 발생률 높아

2018년 국내 건선 환자는 1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남성이 여성보다 1.5배 많았고, 60세 이상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2018년간 건선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통계를 25일 이와 같이 밝혔다.

건선

건선은 피부 각질이 겹겹이 쌓여 나타나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는 만성 피부질환이다. 현재까지 확실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면역체계가 피부를 공격하는 일종의 자가면역질환으로 여겨진다.

건선으로 진료받은 건강보험 환자 수는 최근 5년간 16만 명 선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환자가 매년 1.4배 이상 많았고, 여성 환자는 감소세(-1.0%)를 보인 반면, 남성 환자는 증가세(0.4%)를 보였다.

또한, 건선 환자 수는 연령대에 따라 연평균 증감률에서 큰 차이를 보였는데, 60대 이상은 증가한 반면, 20대를 제외한 50대 이하 연령층은 감소했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조남준 교수는 “역학 조사에 따르면 건선의 평균 초발 연령은 남자 35.7세, 여자 36.3세로, 20대(28.1%)에 가장 많고 30대(17.4%), 10대(14.4%) 순으로 나타났다”라며 “건선은 완치가 어려운 질병으로 환자가 축적되어 나이가 들수록 환자 수는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건선 질환의 진료비를 살펴보면, 외래 및 입원 진료비가 5년간 연평균 각각 21.5%, 7.3% 증가했고, 약국 진료비는 –0.1% 감소했다. 환자 1인당 진료비 또한 외래(21.7%), 입원(6.6%), 약국(0.2%)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조남준 교수는 “최근에는 생물학적 제제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아주 뛰어난 치료 결과를 보이는 데 반해 가격이 아주 높다”라며 “주사이기 때문에 약국이 아닌 병원에 비용을 지불하기 때문에 외래 진료비가 증가 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건선 환자는 피부 계절 변화에 따른 피부 기능 조절이 정상인의 피부보다 크게 떨어진다. 그러므로로 대기 습도가 떨어지는 겨울에는 건선이 악화하기 쉬우므로 피부가 건조하지 않도록 보습제를 바르는 등 예방 관리가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menu